IT 뉴스
스폰서/이벤트 게시판
특가정보 게시판
추천리뷰
소니 h.ear go 2 리뷰
댓글이벤트
AZLA HORIZON 리뷰
댓글이벤트
측정 | 이어폰/헤드폰
측정 | DAP/DAC/앰프
스마트폰 / IT기기
이어폰 / 헤드폰
DAP / DAC / 앰프
제품 사용기
체험단 사용기
기기사진 게시판
장터
자유게시판
음악게시판
신고게시판
공식 청음샵
청음샵 청음 리스트
시코몰
 




로그인을 해 주세요

IT뉴스
신제품과 새로운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상호간의 예의를 지켜 주세요.

Angry 
  "과징금 낼래, 특허訴 포기할래"…삼성·SK 반도체 '겁박'한 중국 2018/12/27
File #1     0004068207_002_20181227092004529.jpg (14.1 KB)    Download : 0
File #2     0004068207_003_20181227092004552.jpg (115.0 KB)    Download : 1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5&aid=0004068207

"낸드 끼워팔기"라며 억지 요구

'반도체 굴기' 방해하지 말라는 중국

[ 노경목 기자 ]

중국 정부가 한국 반도체업계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에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제품 ‘끼워팔기’ 의혹을 제기했다. 이를 빌미로 중국 반도체업체에 대한 특허침해 소송을 중단하고, 앞으로도 소송을 제기하지 말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과징금을 부과하지 않는 조건으로 소송 포기를 압박한 것이다.

26일 중국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중국 반독점규제당국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로지 등 3개사의 불공정거래 혐의 조사를 최근 끝내고 징계방안을 논의 중이다.

중국 당국이 3개사에 대해 가격담합이 아니라 낸드제품 끼워팔기 혐의를 제기했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전했다. 3개사가 화웨이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에 D램을 공급하면서 일정량 이상의 낸드도 사도록 강요했다는 것이다.

이를 근거로 3개사가 부과받을 과징금 규모는 수조원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은 과징금을 내기 싫으면 자국 반도체업체에 대한 특허침해 소송을 중단하라는 조건을 내걸었다.

중국 정부는 지난 5월부터 3개사를 대상으로 반독점 조사를 벌여왔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D램 가격 상승과 공급 부족 등에 불만을 제기하자 행동에 들어갔다.

중국 정부 당국자는 지난달 16일 외신 인터뷰 등에서 “반독점 조사에서 대량의 증거를 확보해 중대한 진전을 이뤘다”며 D램 3개사 징계가 현실화할 것임을 예고했다.

올해 초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삼성전자에 △D램 가격 인상 자제 △중국 업체에 D램 우선 공급 △중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특허침해 소송 중단 등을 요구했다.

올 하반기 들어 D램 가격이 약세를 보이고 있어 중국 당국의 관심은 특허침해 소송 관련 내용에 쏠리고 있다. 선진 업체들의 기존 특허침해 소송이 중단되고, 향후 소송 제기에 제동이 걸리면 그만큼 중국의 반도체 굴기는 빨라질 수밖에 없다. 수조원에 이르는 과징금 부과 대신 특허침해 소송 중단을 한국 반도체업계에 요구하는 이유다.

미국과 한창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것도 과징금 부과 조치를 고집하지 않는 배경으로 분석된다. 미국 업체인 마이크론에 거액의 과징금을 물릴 경우 미국의 보복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하얀달구지
짱개들은 역시나 죽어야겠어요.
어짜피 내년에 죽은 목숨이지만...
2018-12-27
23:44:39

 


보튼
저희 나라는 다시금 천자의 나라를 섬깁니다 2018-12-28
01:08:13

 


[Metal]MetallicA
착짱죽짱 2019-01-17
01:28:29

 

     스크랩   목록보기
4216   LG전자, MC부진으로 충격적 '어닝쇼크'…권봉석 사장 체제 '흔들'  [2] 바람지기 726
4215   ‘영업익 3조’ 꿈 무너진 LG전자, 발목 잡은 스마트폰 15분기 연속적자(종합)   바람지기 951
4214   삼성은 하는데…LG전자, 올해부터 게임 등급 못 매긴다  [1] 바람지기 1396
  "과징금 낼래, 특허訴 포기할래"…삼성·SK 반도체 '겁박'한 중국  [3] Angry 1753
4212   내년도 암울한 LG 스마트폰, '사업본부' 지위도 반납?   [1] 바람지기 1305
4211   LG전자, '초콜릿폰' 주역 전면에…후속 조직개편 마무리   [3] 바람지기 2032
4210   방탄소년단 모델로 앞세운 구광모 회장의 '실패작' LG폰의 충격 근황  [3] 바람지기 2326
4209   "LG전자 갑질에 공장 문닫게 됐다" 정의당, '불공정·갑질 피해 증언대회'서 피해 업체 '울분'  [1] 바람지기 905
4208   소니코리아, 시그니처 시리즈 뮤직 플레이어·이어폰 출시  [4] 시리리 2978
4207   역대 최악' 삼성 스마트폰 사업..올해 최대성과급 기대 못해  [7] jaihal 2792
4206   애플, 또 한국 차별…"애플케어+ 가입 차단"  [14] 시리리 3900
4205   피아톤 무선 이어폰, 와디즈에서 10분만에 1억원 펀딩  [1] 쿨블루 2097
4204   LG전자, 1년만에 MC사업본부장 교체  [3] 바람지기 1734
4203   애플 "아이폰XR은 최고 인기모델"  [12] jaihal 3387
4202   슈어 수입사 삼아사운드 일본에 팔려  [1] uis 3129
4201   7인치 화면 시대 열리는데…'접으면 4인치' 폴더블폰 성공할까  [13] jaihal 3790
4200   "삼성 스마트폰, 중국서 3분기 60만대만 판매"   jaihal 1288
4199   中 광군제 애플·삼성 스마트폰 매출 '희비'  [5] jaihal 2774
4198   양진호, 거의 모든 직원 전화 도청했다  [6] jaihal 2988
4197   삼성, 자사 폰 모델들에 노치 디자인 채용 암시  [3] jaihal 3439
4196   LG전자, 새로운 스마트폰 디자인 특허 '너무 올드해'  [10] 바람지기 5112
4195   새로운 iPad 프로 거의 모든 모델의 배송 기간, 11월 말 혹은 12월 초로 지연돼  [2] jaihal 3575
4194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 치명적 오류…"폰 내부 데이터 삭제"  [19] jaihal 2637
4193   하현회 LGU+ 부회장 "화웨이 소스코드까지 검사할 수 있다"  [7] Angry 2424
4192   [단독]LG유플,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화웨이로 5G망 구축  [2] Angry 294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169] [다음 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