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뉴스
스폰서/이벤트 게시판
특가정보 게시판
추천리뷰
소니 h.ear go 2 리뷰
댓글이벤트
AZLA HORIZON 리뷰
댓글이벤트
측정 | 이어폰/헤드폰
측정 | DAP/DAC/앰프
스마트폰 / IT기기
이어폰 / 헤드폰
DAP / DAC / 앰프
제품 사용기
체험단 사용기
기기사진 게시판
장터
자유게시판
음악게시판
신고게시판
공식 청음샵
청음샵 청음 리스트
시코몰
 




로그인을 해 주세요

제품 사용기
회원 간 솔직한 사용기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동산바지 
  사운드매직 E10BT 사용기 2018/10/05

한동안 가격에 비해 과연?이라는 제품들만 즐비하게 나온 것 같다.
그리고 나도 사라졌다.
시간이 흘려 2018년..
저가형에서 어마어마한 제품들이 나오는 것을 확인하게 되었고 나의 마음 또한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요즘 화제가 많은 저가형 리시버들에 대한 사용기를 적어 볼까 한다.
무엇을 살지 고민하는 분들에게 좋은 참고가 되었으면 좋겠다.

내가 들으면서 가장 놀란 이어폰이다.
소리가 아니다 말 그대로 가성비다. 그리고 이건 블투다.

모 사이트에서 피듀를사면 싸게 주길래 블투 두개도 같이 구입하였다.
사운드매직 E10BT와 필립스 SHQ6500이 그것이다.
나는 우선 소리로 감명 깊은 사운드매직 E10BT를 소개하고자 한다.

사운드매직하면 대륙의 실수라는 말이 먼저 떠오를 것이다.
그때 난 이게?라는 생각에 "너 써"라고 준 기억이 있다.
이번 사운드매직 E10BT 는 그때 추억과 전혀 다른 방향으로 날 감명 깊게 해주었다.

저음은 블투라 당연하겠지만 이번 사용기중에서 가장 양이 많은 풍부한 저음을 내주었다.
저음 BA듀서를 넣어 억지로 강화한 저음처럼 피곤나게 만드는 묵직하거나 단단한 저음이 아니였다.
진동판 특유의 저음처럼 상당히 꽉차고 풍성한 저음이였는데 저음의 양에 비해 다른 음역대 침범이 없다고해도
과언이 아니였다. 아니 중고음역대의 선명함이 그대로 귀에 전달된다고 해야할지도 모르겠다.
디락 MK2처럼 저음 영역대와 중고음 영역대가 각각 다른곳에서 나오는 것처럼 분리된 소리가 아닌
E10BT는 저음의 깊은 곳에서 안개를 뚫고 서서히 다가오는 보컬과 중고음역대 악기들을 느낄 수 있기에..
답답하기보다는 박력있게 속이 뻥 뚫리는 시원함으로 인하여 노래 듣는 즐거움이 배가 되는 효과를 가져왔다.
저음의 양은 많지만 뭉치거나 물저음이 아닌 그냥 사막이 느껴지는 뜨거운 저음이랄까?

보컬은 앞에도 뒤도 아닌 적당선에 있는 듯했다. 디락 MK2정도의 보컬 위치와 흡사했으며 스타일과 성향도
디락 MK2와 거의 흡사한 가수의 목소리였다. 허나 다른게 있었으니.. 가수의 목소리가 목 쉰 소리라고 해야 할지..
허스키한 목소리라고 해야 할지.. 깔끔하고 부드럽게 다듬어진 목소리는 아니였으나 나에게는 오히려 그것이
매력으로 다가와 계속 음악을 듣고 싶은 충동으로 다가왔다.
그런 보컬들의 허스키함이 더욱 사실감 있고 자연스럽게 LP판으로 듣는 것처럼 아날로그틱하게 들렸기 때문이다.

고음영역대는 다른 중저가형 리시버들과는 큰차이는 없었다.
어수선하지도 쭉 올라가지도 않는 선명하게 소리를 내줄려고 노력하는 악기음들이였다.
문제는 고음영역대과 아닌..입체감이라고 해야 할지.. 그런 정위감으로 인해 고음영역대가 힘이 없어도
답답하지 않는 상당히 자연스러운 귀가 피로하지 않는 고음영역대를 선사하였다.
아무래도 극고음역대가 넓은 편인가? 아니면 블투 특유의 전자노이즈가 껴 입체감처럼 느껴 진 것인지..알수는 없다.

사운드매직 E10BT의 최고의 장점은 적막함이다.
음색은 금일 당사자가 올린 네개의 제품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진한 노랑색 음색이였다.
뭐랄까..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 저녁의 파랑 하늘 사이에 누렇게 지는 석양을 바라보는 느낌이랄까..
코닥 필름 특유의 누런 사진 밑에 찍힌 날짜
옛 추억을 불려오는 음색.. 90년대의 음색이였다.

어찌보면 저음을 증가시키고 보컬을 카랑하게 만들고 음색을 진하게 넣은 피듀 A66 이라해도 될 정도였다.
피듀 A66은 CD플레이어로 들었던 느낌이라하면 E10BT는 잡음이 섞인 LP판으로 듣는 느낌이다.
블투가 아닌 유선형인 사운드매직 E10도 구미가 댕기기 시작 했다. 더 좋을지..더 나쁠지..는 후에 가서 생각해보자.
그냥..거의 증정품이라 해도 믿을 정도의 할인가인데.. 가장 마음에 든다는게 구매자가 할 소린가?


     스크랩   목록보기

  사용기 게시판 이용에 관한 지켜야 할 수칙  [20]
Master
49443
20991   KZ,CCA 이어폰들 간단 소개  [2] magicriver 504
20990   무저항잭 내 병렬 저항으로 인한 음질 저하 유무 확인   musicisforever 797
20989   님들께 자유를 드리겠습니다. 그냥 고민하지마세요, 소형리시버는 암꺼나쓰세요 ㅋㅋ  [4] 화나면40cm 2451
20988   라크오디오 LSX, 아로마오디오 트윈/야오, 오리오러스 리본, Hyla te-5b/t 잠깐 청음기   저음덕후 1539
20987   랩소디오 제품들 청음기(솔라, mk8좀비, 에덴)   저음덕후 1441
20986   케너턴 오딘/발리 청음기   저음덕후 1370
20985   rha cl2, 울트라손 주빌레에 25 에디션 잠깐 청음기   저음덕후 1302
20984   Qp2r 포칼에디션 잠깐 청음기   저음덕후 1479
20983   소니 ier z1r, 노블 칸, 메제 라이 펜타 잠깐 사용기   저음덕후 1601
20982   그냥 맘편하게 대형스피커 하이엔드로 최대한 빨리 넘어오세요... 사실 이게답임.  [18] 화나면40cm 3007
20981   술김에 구매한.. 소니캐스트 디락mk2  [9] 에혀 3381
20980   CCA C10, KZ AS10 간단 사용기  [3] magicriver 2692
20979   엠파이어 레전드x 솔직한 청음기   저음덕후 2185
20978   소니 Iem-m9, 저스트 이어 청음기  [1] 저음덕후 2440
20977   Hd820+hdv820 솔직한 청음기  [2] 저음덕후 1983
20976   SONY IER-M7 첫인상  [3] 에혀 3401
20975   Sennheiser IE800, 임플란트는 젠하이저에서   Xenon. 3310
20974   181209 실텍 트리플 크라운 청음 번개, 그리고 베이어 1990...   [1] Xenon. 2233
20973   SONY MDR-EX1000, 본격 인도어 이어폰   Xenon. 2928
20972   소리샵 사과 및 구매 후기 및 두두오 네이버카페의 수준   [5] Ju-rie 3498
20971   아이폰XS 한달 사용기  [3] ABACUS 3452
20970   뒷북이겠지만 그래도...소니프사카 써보신분 효과 느끼시나요?  [7] [Re:]루피メ 3183
20969   아즈라 호라이즌 vs 01r mk2 비교 사용기  [2] 저음덕후 3362
20968   이오룩스 조명 블루투스 스피커 "픽사운드(Pic.sound)" 리뷰   PIS 218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840] [다음 5개]
이름  제목  내용